안녕하세요. 디지털자산 로보어드바이저 헤이비트입니다.

금일 배포된 금융위원회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헤이비트의 입장을 안내드립니다.

금융위는 바이낸스 등 외국 가상자산사업자가 내국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라 신고하여야 하고, 미신고시 9월 25일 이후 내국인 대상 영업을 중지하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낸스는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나, 내국인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진행하거나 원화거래를 지원하지 않으므로 내국인 대상 영업 여부를 판단하는데 다소 모호한 부분이 있습니다.

헤이비트는 바이낸스 관련 부서와 긴밀하게 협력 중이고 바이낸스가 대한민국 금융위의 가이드라인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바이낸스의 내국인 대상 영업 가능여부와는 별개로, 이용자 입장에서는 미신고 거래소 이용 시 개별적인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금융위는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이용자의 개별적인 판단이 요구되나 바이낸스가 지난 수년간 글로벌 1위 디지털자산 거래소로서 성공적인 영업 활동을 이어왔다는 점에서, 추후 디지털자산 인출 등 헤이비트 서비스 이용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한편, 저희 헤이비트는 금융위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면서 서비스를 계속 제공해드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바이낸스 등 해외 거래소 기반의 상품은 글로벌 서비스로 이전되거나 서비스 제공 언어에 다소 변경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 헤이비트 이용자 분들께서는 앞으로도 문제없이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처리할 예정이므로 염려없이 헤이비트를 계속 이용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희는 이 사안 이외에도 이용자 분들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금융당국의 입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다수의 법무법인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후 특이사항이 있을 경우 신속히 안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변을 찾으셨나요?